웰링턴에서 시장보기Haremai_Moore Wilsons_하버사이드마켓_팩앤세이브

안녕하세요? 정말 오랜만에 로그인을 했네요. 저는 얼마 전에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으로 이사를 했어요. 도착을 해서 이것저것 필요한 게 많은데 물어볼 사람도 없어서 며칠을 검색을 했는지 모르겠어요. 다른 나라처럼 그로서리 마트 체인이 같은 게 아니라 로컬 마트가 굉장히 활성화되어 있는 나라인 것 같아요. 인터넷 검색으로 다운타운에 있는 하레마이 한인 마트에서 급한 걸 대충 사고 친구랑 약속 시간까지 시간이 남아서 뭐 할까 하다가 인근에 Moore Wilson에 인터내셔널 음식 재료들이 많이 있다고 누가 인터넷에 올려서 구경 갔다 왔어요. 혹시 저처럼 헤매시는 분에게 도움 될지 모르니까 같이 정보 공유해 볼게요.   

웰링턴 한인마트_하레마이 Haremai
125 Victoria Street, Te Aro, Wellington 6011

웰링턴 하레마이 한인마트

한국 제품 뿐만 아니고 아시아 국가들 재료들이 많이 구비되어 있어요. 여기 와서 느낀 게 물가가 너무 비싼 것 같더라고요. 첫 주는 김치를 사 먹고 셋째 주에는 배추김치를 담갔는데요. 제 기억에 배추 반쪽에 3.99 NZD 했던 것 같아요. 야채의 경우는 매주 일요일에 하는 Te papa museum 앞에서 중국인이 하고 있는 Harbourside market 이용하시면 싸게 구매하실수 있어요. 

Te papa museum 앞 하버사이드 마켓

 Moore Wilson Wellington
Corner of Tory Street and, College Street, Te Aro, Wellington 6011

무어 윌슨은 세군데로 나뉘어 있어요. 첫 방문 때에는 야채만 사러 Fresh에 갔다가 나중에 혼자 갔을 때는 비즈니스 식자재 마트로 가서 대량용 재료를 사 왔어요. 아직 주류 매장은 방문을 해보지 않았는데 제 짧은 경험상 뉴질랜드는 맥주보다 와인이 싼 거 같아요. 아직 마트를 구석구석 못 봐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식자재 마트에서 파는 고추장도 있더라고요. 한인마트보다는 조금 더 저렴했던 것 같은데 브랜드는 처음 보는 브랜드였어요. 썰은 냉동 야채나 해산물 육류들 등 준비된 재료를 많이 소비하시는 분들에게는 좋을 것 같아요. 저처럼 신선한 육류를 원하실 경우에는 Pak’n Save가 가성비가 좋은것 같아요. 

일주일에 한번씩 Pak’n save에서 크게 장을 보고 부족한 것 한두 개 장 볼 때만 카운트 다운이나 뉴월드 같은 로컬 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어요. 처음에 장 보면서 느낀 게 초록색 매운 고추를 찾다가 못 찾아서 인도에서 수입한 냉동 고추를 사서 왔었는데, 한인마트에서도 그렇게 다들 팔고 있어서 솔직히 조금 놀랬습니다. 제가 아직 구매 루트를 못 찾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, 쉽고 싸게 깻잎이랑, 아삭이 고추, 방울토마토 사 먹던 시절이 정말 그립더라고요. 

아직 이삿짐이 안와서 필요한 게 너무 많은데, 원래 있는 것들을 다 살 수도 없고 최대한 없는 대로 살아보려고 노력을 하고 있어요. 아름다운 청정국 자연환경에 정말 감탄이 하다가도 바람이 세게 불고 비가 사방팔방으로 와서 우산이 필요 없는 상황이 올 때면 정말 적응이 안돼서 힘들긴 하더라고요. 한국인들은 원래 비 맞는 걸 많이 싫어하는데 여기 와서 비가 많이 왔어요. 그런데 저한테 비 맞아도 시원한 날이 있더라고요. 그래서 저도 차츰 이곳 생활에 적응이 되어 가고 있구나 하고 생각을 했답니다.  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